광고
로고
광고
편집  2019.09.21 [15:38]
전체기사  
여성·복지
회원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첩약이 보험의 영역으로 진출하려면?
따라서 유해하고 낭비적인 첩약분업을 더 이상 논란거리로 만들 필요가 없다. 소모적인 논쟁은 첩약의 보험적용 시기를 뒤로 늦출 뿐이고 결국 피해는 ...
자연치유력! 자신의 몸을 고치는 ‘명의’
수많은 건강 세미나에서 사람들을 만나 자신의 건강 원리를 알려주었고 저술, 강연을 통해서도 많은 대중을 만났다. <시크릿! 건강 핸드북>은 그중에서 ...
송봉근교수의 한방클리닉 ‘염증’
아직까지 치매는 명확한 원인을 찾지 못한다. 최근에는 뇌혈관장벽이 허물어지는 것이 원인이라는 설명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뇌세포에 영양을 공급하 ...
‘암 방어기제’ 면역세포 기능 활성화
규소가 매우 훌륭한 것은 면역력을 높이는 효과이다. 규소는 면역을 담당하는 흉선 및 비장의 기능을 활성화시켜 면역세포의 기능을 강화한다. 그러나 ...
‘환경부’ 비닐 사용 억제하고 재활용 강화
환경부(장관 김은경)가 폐비닐 수거 거부 사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1회용 봉투의 사용을 억제하고 생산자책임재활용 품목에 비닐 5종을 추가하는 내 ...
팔꿈치 통증! 그대로 놔두면?
팔꿈치에 통증을 유발하는 것은 목이나 윗팔 근육의 경직, 팔꿈치 주변 근육을 담당하는 경추 신경의 염증이나 경추간판 문제와 같이 다른 부위의 문제 ...
‘개인별’ 질병발생 예측…뷰티의 특화전략
유전체 분석 산업이 예상외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기술력을 갖춘 유전체 분석 회사와 병원·제약사, 건강관리 기업들이 잇달아 제휴가 활성화되고 ...
송봉근교수의 한방클리닉 ‘관절염’
관절염은 관절의 손상을 수반하는 것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이다. 보통 55세 이상의 환자들에서 가장 거동을 불편하게 만드는 원인이 되는 질환이기도 ...
송봉근 교수의 한방클리닉 ‘고지혈증’
한의학에서 보면 고지혈증은 결국 고열량의 섭취나 잘못된 식사의 고집 또는 움직이지 않는 생활 등의 여러 이유로 원활한 혈액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
사회환원 ‘두배의 기쁨과 네배의 보람’
상상한 것을 생생하게 나누기 위해 찾아가는 인형극을 하는 봉사의 걸음에 대해 말하고 싶다. 그동안 살아 온 환경과 직업, 전공 분야가 각각 다른 사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7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약동의 중국경제! ‘현실과 미래’ 냉철 조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내 딸 은영아! 동은아! 어디에 있니?” / 소정현기자
군산시 자원봉사 할인가맹점 현황 / 사회부
서독으로 파견된 간호사의 ‘레터 수기’(40) / 임옥진
제10회 영광 천일염·젓갈·갯벌축제 개최 / 소정현기자
오지라퍼가 간다! ‘연재에 앞서’ / 김동석 동화작가
‘(주)제노플랜’ 한국인의 ‘헬스·뷰티’를 선도하다. / 소정현기자
‘보육정책 공들이기’ 국가경쟁력 원천 / 소정현기자
“우리의 가슴을 촉촉이 적셔 줄 삶의 향기” / 소정현기자
“비만 내릴게다 온마음 몸도 젖어가리라” / 림삼/ 시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회원약관청소년 보호정책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발행인·편집인 蘇晶炫, 발행소: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233-12, 청소년보호책임자 소정현, 등록번호 전남 아00256, 등록일자 2014.09.22, TEL 061-352-7629, FAX 0505-116-8642 Copyright 2014 영광(전남) 뉴스 All right reserved. Contact oilga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영광(전남) 뉴스에 실린 내용 중 칼럼-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영광(전님) 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강령을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