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편집  2019.05.20 [01:09]
전체기사  
기관·학교
회원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비평> 최이락 ‘풍수사 단상들’
풍수사는 세속의 명예나 물질로부터 초월하여야 하는 것이 제일 큰 덕목이다. 풍수지리는 도학(道學)이 아니라 술학(術學)이다. 예술, 의술, 과학 등이 ...
한적한 시골 '군서초등학교'의 특별한 입학식
김순덕 할머니는 “이젠 아들 모두 원 없이 공부시켜 해외 박사와 석사까지 만들어 주었으니, 이젠 내가 못 배운 한을 풀어 6년 후에는 당당히 졸업식 ...
‘쇠진하는 몸부림…고개 떨군 할미꽃처럼’
올 해는 3.1절 100주년을 맞이했던 역사적인 해다. 우리 민족의 흘러간 역사 중에는 필설로 다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난 사건 사고들이 많았었고 ...
부족한 자의 주저하는 손 ‘덥석 잡아’
눈 앞에 보이는 현실의 문제지에 차분히 주관식 답글을 채우며 하루하루를 보낸다. 마음의 오만함과 어리석음과 그름에 대해 재확인을 하며 2월을 바라 ...
자기 중심적인 교육서 이타적 공존의 사회!
필자는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 요즘 수많은 젊은이들이 스펙을 쌓고 지식으로 무장한 채 사회에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근본이 서 있지 않다. 직장 ...
KPGA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박성국 선수격려
박성국 프로는 지난달 25일부터 28일까지 경남 김해 정산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최종라운드에서 3차 연장전 끝에 ...
푸짐한 생선가게- 심심한 맷돌(6)
맷돌은 걸레를 만나서 수다를 떨고 싶었다. 그런데 갑자기 할 일이 없어졌다. 다시 자기 구역으로 갈까 아니면 생선가게로 갈까 고민에 빠졌다. ...
푸짐한 생선가게- 2인자를 꿈꾸며(5)
망치와 꼬냑이 또 무슨 일을 벌일 모양이다. 여의도에서 항상 말썽을 일으키는 고양이들의 두목 부두목이다. 특히 꼬냑은 망치를 무너뜨리고 두목이 되 ...
맥도 안보고 침놓으면 정상?
이제부터라도 맥진에 관하여 올바른 교육환경을 마련해야 한다. 대학에서는 임상교수의 초빙을 확대하고 임상 실습인 오스키(OSCE)를 도입하는 방법들 ...
‘근대화의 밀알…피땀으로 일군 대결실’
언니는 빈곤과 가난을 이길만한 아무런 능력이 있을 것 같지 않았던 바 때마침 있었던 ‘간호원 양성소’의 양성원 모집에 응시하였다. 간호원을 서독 ...
 1  2  3  4  5  6  7  8  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약동의 중국경제! ‘현실과 미래’ 냉철 조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친환경농업 일대혁명 '전해수 농법' / 임승만
“삶의 전쟁터…따뜻한 목소리만 들어도” / 정선모 수필가
제3의 성전 제사의식 ‘지성소 핵심 기물’ / 피터 킹
‘지금보다 더 나은 삶’ 살 수 있을까? / 시인 한상림
양은진 ‘잔소리가 키운 사형제’ / 시인 양은진
'서독으로 파견된 간호사의 레터 수기’(27) / 임옥진
당시 서독은 새로운 세계! ‘어느 간호사의 정착일기’(5) / 임정희
“우주 자궁에서 새 아기별 탄생하고” / 림삼 /시인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회원약관청소년 보호정책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로고 발행인·편집인 蘇晶炫, 발행소: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233-12, 청소년보호책임자 소정현, 등록번호 전남 아00256, 등록일자 2014.09.22, TEL 061-352-7629, FAX 0505-116-8642 Copyright 2014 영광(전남) 뉴스 All right reserved. Contact oilga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영광(전남) 뉴스에 실린 내용 중 칼럼-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영광(전님) 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강령을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