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ΰ
광고
편집  2024.04.17 [00:39]
전체기사  
관광·문화
회원약관
청소년 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관광·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숙진 “제주 아끈다랑쉬 오름 억새”
 
수필가 이숙진
광고

오름은 조그마한 산의 생김새를 뜻하는 제주 말이다. 다랑쉬 오름은 분화구가 달처럼 둥글다하여 다랑쉬라고 한다. 아끈은 작다란 뜻의 제주 말이다. 오늘은 화산체의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어 오름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다랑쉬 오름을 가기로 했다.

 

 소봉(卲峰) 이숙진 수필가

다랑쉬 앞에 도착하여 쳐다보니 데크로 설치된 계단이 45도 경사각이다. 일행 중에 다리가 불편한 분이 있어서 포기하고 왼편의 아끈다랑쉬 오름을 택했다.

 

개발이 되지 않은 날 것 그대로의 모습이라 아마도 개인 사유지인 것 같다. 오르는 길에 숨이 차서 쌕쌕거리는 휘파람을 하얀 구절초가 비웃는 듯하다. 앞에서 날렵하게 오르는 선배를 보니 그동안 열심히 걷지 않은 후회가 밀려온다. 후배로서의 체면치레로 포커페이스를 하고 있지만, 휘파람은 점점 크게 나오니 민망하다.

 

가쁜 숨을 몰아쉬면서도 다른 팀과 여럿이 어우렁더우렁 오르다 보니 어느덧 정상에 도착했다. 여럿이 함께할 때 내는 에너지를 무시할 수 없다. 해 냈다는 뿌듯함과 동시에 정상에서 내려다본 경관은 그야말로 신천지다. 서울의 하늘과 비교가 안 되게 선명한 쪽빛 하늘에다 더 찐한 쪽빛의 바다가 영화에서나 보던 장면이다.

 

제주의 가을을 억새를 빼고 이야기할 수 있을까. 은빛 물결의 일렁임에 황홀함을 떠나 어떤 주술적인 느낌마저 든다. 짜릿함을 오감으로 경험하는 첫눈 같은 두드림이다. 강릉에서 일출을 보고도 울지 않았는데, 와락 눈물이 난다.

 

정신을 차리고 아래를 보니 분화구가 동그랗고 아주 예쁘다. 이 분화구에도 빽빽하게 억새가 흔들리고 있다. 순간 지구촌을 빠져나와 어떤 이름 모를 별에 온 듯 착각에 빠진다. 가슴속 한 점 오염도 없이 다 비워낸다.

 

춤추는 억새 사이에서 나도 모르게 흔들린다. 흔들리는 억새 사이에서 오직 사랑과 배려만 간직하고 싶다는 다짐의 춤을 춘다. 감격에 겨워 필자가 춤추는 모습을 일행이 동영상을 찍는다. 내가 바람을 좋아한다는 결론이다. 바람! , 나는 바람이고 싶다. 마음대로 흔들리는 바람이고 싶다.

 

문득 김수영의 이란 시가 떠오른다.

 

풀이 눕는다/비를 몰아오는 동풍에 나부껴/풀은 눕고/드디어 울었다.

날이 흐려서 더 울다가/다시 누웠다.

 

풀이 눕는다/바람보다 더 빨리 눕는다/바람보다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더 빨리 일어난다.

 

날이 흐리고 풀이 눕는다/발목까지 발밑까지 눕는다

바람보다 늦게 누워도/바람보다 먼저 일어나고

바람보다 늦게 울어도/바람보다 먼저 웃는다

날이 흐리고 풀뿌리가 눕는다.

 

김수영 시인이 이 시를 쓸 때의 시심이 지금 나와 같았을까. 풀 위에 눕고 싶기도 하고, 울고 싶기도 하고, 일어나서 막 웃어대고 싶기도 하다.

 

자연의 모습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누구나 가 볼 만한 곳이다. 아니 바람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더욱 가볼 만한 곳이다. 문득 이 바람을 이용하여 에너지를 얻을 방법을 연구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잠긴다. 이 필부필부가 무슨 힘이 있을까만, 생각만으로도 가상하다.

 

내려오는 길에 하얀 메밀밭을 본다. ‘메밀꽃 필 무렵의 이효석이 아니라도 수평선과 맞닿은 메밀밭은 소금을 흩뿌려 놓은 듯해서 숨이 턱 막힐 지경이다. 고개를 넘고 개울을 건너고 벌판과 산길을 걷는 밤길은 아니지만, 허 생원과 동이가 걷는 산길 적막을 깨는 워낭소리 대신 어디선가 산새 한 마리 푸드덕 날갯짓한다.

 

군락을 이룬다는 것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을까. 흐드러지게 핀 메밀꽃이 서로 어깨를 기대고 도란거리는 모습과 키가 커서 쓰러질듯 한 억새가 서로 엉키어 흔들리는 모습이 어떻게 이다지도 아름다울 수 있을까.

 

제주의 자연에 가슴 저릿한 하루다.

 

 


원본 기사 보기:모닝선데이

광고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구글+ 구글+
기사입력: 2023/09/03 [00:28]  최종편집: ⓒ 투데이리뷰 & 영광뉴스.com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체전 성공개최 기여 상호 감사패 전달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의 봄’ 춘래불이춘(春來不以春) / 림삼 칼럼니스트
“생명 움트는 틈새…요긴한 숨결” / 림삼 시인
‘여권의 참패’ 추후 정국 시나리오 / 소정현기자
“흠뻑 물들도록 오롯이 느끼는 거야” / 림삼 시인
“의료대란 연착륙…PA간호사 입법화를” / 소정현기자
著者 심헌섭 ‘중국문화 301 테마’ / 문화부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전면적 공습 대파장’ / 소정현기자
레위지파 아론의 후손중 ‘성별된 사람들’ / 피터 킹
정선모 ‘슬픔을 이기는 법’(제8회) / 정선모 / 도서출판 SUN 대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청소년 보호정책 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ΰ 발행인·편집인 蘇晶炫, 발행소: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233-12, 청소년보호책임자 소정현, 등록번호 전남 아00256, 등록일자 2014.09.22, TEL 061-352-7629, FAX 0505-116-8642 Copyright 2014 영광(전남) 뉴스 All right reserved. Contact oilgas@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 영광(전남) 뉴스에 실린 내용 중 칼럼-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영광(전님) 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강령을 따릅니다.